subST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믿고사는 세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9-09-28 조회수 4756
사람이 누군가를 의심하기 시작하면 아무것도 눈에 보이지 않고 명철한 두뇌는 어느새 먹구름이 잔뜩 끼어서 어리석음에 빠지곤 한다. 부부간에 의심하는 병인 의처증과 의부증이 그 좋은 예가 아닌가 합니다. 그렇게 금술이 좋던 부부가 남편의 의처증 때문에 순간에 깨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평소 아내를 사랑하고 아끼던 남편이 그 사랑이 지나쳐서 아내가 시장가는 일도 못하게 하고 얼굴에 화장도 못하게 하고, 직장에 나가서도 집에 수시로 전화해서 아내를 감시하는 남편도 있다고 합니다. 그렇게 되니 그 부부간의 삶이 오죽하겠습니까? 아내도 참다 참다가 나중에는 병이 나거나 남편과 불화를 일으키고 가정을 지키기 힘들게 됩니다. 의심은 사람의 눈을 멀게 하고 파멸로 이끌기도 합니다. 극단적인 예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한번쯤 남을 의심했다가 나중에 스스로 무안했던 기억이 있을 것입니다. 물건을 찾지 못해서 괜히 가까운 친구나 가족을 의심 했다가 나중에 어디서 찾게 됐을 때처럼 나 자신이 부끄럽게 여겨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럴 때 성급한 나 자신이 밉기도 하고 후회도 됩니다.
<아함경>에는 부처님께서는 "의심처럼 무서운 것은 없다. 의심은 분노를 일으키게 하는 근본 원인이며, 두 사람의 사이를 떼어놓는 독이다. 의심은 또 서로의 생명을 손상시키는 칼날이고 서로의 마음을 괴롭히는 가시다. 라는 의심에 대해 이렇게 경계하고 계십니다. 이와같이 무서운 것이 의심입니다. 사람이 사람을 믿고 사는것 만큼 아름다운 일이 어디 있겟습니까? 믿고 살아갑시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면 아프기만 하지 더 하겠습니까?
믿어서 좀 손해보는 일을 당한다 하더라도 서로 믿지를 못해서 서로 곁눈질하고 성내고 시기해서야 그게 어찌 사는것이라 하겠습니까? 사람이 사람을 믿고 사는 세상은 끝까지 지켜져야 합니다.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 :   비천한사람
다음글 :   동지기도 안내
리스트
게시물 수 : 14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42 동지기도 안내   관리자 18.12.10 6,935
141 주지 스님 , 만해통일문학축전 축하법어   관리자 18.08.31 7,603
140 혜총스님 대각사 회주 추대   관리자 18.08.13 8,003
139 우주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 천도재 봉행   관리자 18.05.02 8,191
138 스티븐 호킹박사 천도재 봉행 안내   관리자 18.04.27 8,392
137 감로사 제1회 산사음악회 개최   관리자 17.11.21 7,553
136 혜총 스님, 조계종 총무원장선거 후보 사퇴   관리자 17.10.12 7,007
135 “종단 운영, 사부대중 참여기조로”   관리자 17.09.30 6,980
134 혜총 스님, 자랑스러운 부산시민상 대상 수상자 선정   관리자 17.09.14 6,690
133 생전예수재 및 영가49일 기도   관리자 17.05.25 7,4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