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T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죽음이 두려운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2-03 조회수 4116

감로법문

 

죽음이 두려운가?


부처님께서 사밧티의 기원정사에 계실 때였습니다. 어느 날 파세나디왕은 나라 일로 성 밖에 나가 있었습니다. 그때 왕의 어머니는 백 살에 가까운 나이로 오래 전부터 병석에 누워 있었는데, 불행히도 왕이 나가고 없는 사이에 돌아가셨습니다.

 

지혜로운 신하 불사밀은 효성스런 왕이 이 불행한 소식을 들으면 얼마나 슬퍼할까 염려한 끝에 어떤 방편을 써서라도 왕의 슬픔을 덜어 주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는 오백 마리의 코끼리와 말과 수레를 화려하게 장식하고 수많은 보물과 기녀들을 실은 뒤 만장을 앞세워 풍악을 잡히면서 상여를 둘러싸고 성 밖으로 나갔습니다. 왕의 일행이 돌아오는 도중에 만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왕은 호화로운 상여를 보고 마중 나온 불사밀에게 물었습니다.

저것은 어떤 사람의 장례 행렬인가?”

성 안에 사는 어떤 부잣집 어머니가 돌아가셨답니다.” 왕은 다시 물었습니다.

저 코끼리와 말과 수레는 어디에 쓰려는 것인가?”

그것들을 염라왕에게 갖다 바치고 죽은 어머니의 목숨을 대신하려고 한답니다.”

 

왕은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어리석은 짓이다. 목숨이란 멈추게 할 수도 없지만 대신할 수도 없는 것, 한 번 악어의 입에 들어가면 구해낼 수 없듯이, 염라왕의 손아귀에 들면 죽음은 면할 수 없다.”

그러면 여기 오백 명의 기녀들로 죽은 목숨을 대신할 수 없다는 것입니까?”

기녀도 보물도 다 쓸데없는 짓이다.”

그러면 바라문의 주술과 덕이 높은 사문의 설법으로 구원하겠다고 합니다.”

 

왕은 껄껄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그것도 다 어리석은 생각이다. 한 번 악어의 입에 들어가면 나올 수 없는 것, 생이 있는데 어찌 죽음이 없겠는가. 부처님께서도 한번 태어난 자는 반드시 죽는다고 말씀하셨거늘.”

 

이때 신하 불사밀이 왕 앞에 엎드려 말했습니다.

대왕님, 말씀하신 바와 같이 모든 생명 있는 것은 반드시 다 죽는 법입니다. 너무 상심하지 마십시오. 태후께서 돌아가셨습니다.”

파세나디왕은 성으로 들어가 여러 가지 향과 꽃으로 돌아가신 어머니께 공양하고 나서 부처님이 계신 기원정사로 수레를 몰았습니다.

 

부처님, 저의 어머님이 돌아가셨습니다. 백 살에 가까운 어머님은 매우 노쇠했지만 저는 한결같이 공경해 왔습니다. 만약 이 왕의 자리로 어머님의 죽음과 바꿀 수 있다면, 저는 왕위뿐 아니라 거기에 따른 말과 수레와 보물과 이 나라까지도 내놓겠습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너무 슬퍼하지 마시오. 살아 있는 모든 목숨은 반드시 죽는 법입니다. 모든 것은 바뀌고 변하는 것, 아무리 변하지 않게 하려 해도 그렇게 될 수는 없소. 마치 질그릇은 그대로 구운 것이건 약을 발라 구운 것이건, 언젠가 한번은 부서지고 마는 것과 같소.

 

네 가지 두려움이 몸에 닥치면 그것은 막을 수 없는 것이오.

그 네 가지란, 늙음과 질병과 죽음과 무상이오. 이것은 그 어떤 힘으로도 막아낼 수 없소. 그러므로 법으로 다스려 교화하고 법 아닌 것을 쓰지 마시오. 법으로 다스려 교화하면 그 몸이 무너지고 목숨이 끝난 뒤에 천상에 태어나지만, 법 아닌 것으로 다스리면 죽은 뒤에는 지옥에 떨어질 것이오.”

 

왕은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께 절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물러갔습니다.

<증일아함경 사의단품>

 

죽음 앞에 장사 없다고 했습니다.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죽음이 점점 우리를 향해 다가옵니다. 그러나 부처님 법에 의지해 사는 불자는 죽음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부처님께서 죽음이 없다는 것을 확실히 아시고 죽음의 고통에서 해방되셨듯이 부처님을 믿는 사람들도 죽음이 없음을 알고 오히려 하루하루 좋은 업을 닦아가는 이 생이야말로 윤회를 끊는 절호의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성불하십시오.

 

나무아미타불!

 

혜총스님 / 감로사 주지. 실상문학상 이사장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 :   밥(부산여성뉴스 칼럼)
다음글 :   수월관음도
리스트
게시물 수 : 33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37 연화색 비구니 이야기   관리자 18.03.26 7,500
236 욕심이 화를 부른다   관리자 18.03.19 6,854
235 바른 법을 볼 줄 아는 불자   관리자 18.03.12 6,937
234 마음을 통 크게 쓰자!   관리자 18.03.05 6,563
233   관리자 18.03.02 6,765
232 민족의 통일을 염원하며   관리자 18.02.26 6,557
231 부처님의 마지막 법문(유교경)   관리자 18.02.19 6,753
230 기도로 새해를 시작합시다   관리자 18.02.12 6,402
229 기도 방법과 자세   관리자 18.02.05 7,751
228 바람에 흔들리지 마라(무술년 새해법문)   관리자 18.01.29 6,892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