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T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행복과 불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9-12-02 조회수 4374
행복과 불행을 따로 떼어서 생각하는 일은 어리석은 생각입니다. 행복하다 해도 행복은 언젠가는 다가올 불행의 예고이며 불행은 그 다음에 올 행복을 예고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함경》에 있는 부처님 말쓰믈 인용해 봅니다.
이른 새벽에 초인종이 울리자 주인이 문을 열었습니다. 거기에 아리따운 여인이 서 있었습니다. 그년느 말했습니다.
"난 행복의 신입니다. 당신에게 불행을 주려고 온 불행의 신입니다. 조금 전 당신 집에 들어간 행복의 신은 나의 언니입니다. 우리는 늘 같이 다납니다. 당신이 나를 맞아들이지 않는다면 나의 언니도 당신 집을 떠 날 것입니다. 자! 나를 받아들이든가 아니면 언니를 떠나게 하든가 둘 중 어느 하나를 택하십시오."하였습니다.
우리가 행복을 원하면 항상 불행도 받아들일 준비를 해야 합니다. 우리의 행복은 불행의 예고편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행복도 불행도 받아들이는 주인인 나 자신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행복을 불행으로 만들기도 하고 불행을 행복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마음먹기에 달려 잇다는 말입니다.
아무리 불행한 일을 당할지라도 궁극적으로 그 다음에 올 행복을 생각하며 용기를 잃지 말고 희망을 가져야 합니다.
영원한 행복도, 영원한 불행도 없이 제행이 모두 무상하다는 것이 부처님께서 설한 세상의 진리인 것입니다.
망령되게 함부로 마음을 움직여 더욱 불행에 빠지지 말고 지금의 나에게 어떤 문제가 있고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살펴서 사는 길을 찾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 :   [국제신문]신임 조계종 포교원장 혜총 스님 인터뷰
다음글 :   동지기도 안내
리스트
게시물 수 : 14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22 광복 70주년 혜총스님 동아일보 인터뷰   관리자 15.09.02 3,728
121 2016학년도 수능백일 기도   관리자 15.08.05 3,860
120 재단법인 대각회 신임 이사장 혜총스님 선출   관리자 15.07.08 3,790
119 칠월백중기도 안내   관리자 15.07.06 3,782
118 '붓다로 살자' 의미 널리 알려 범국민정신운동 확산시켜야   관리자 15.03.10 3,797
117 주지스님 아미타경 강설 불교신문연재 안내   관리자 15.01.20 3,731
116 "달라이 라마 성하는 꼭 모셔야 합니다"   관리자 14.12.30 3,686
115 갑오년 생전예수재 봉행   관리자 14.09.12 3,691
114 백중기도 회향 많이 동참하세요   관리자 14.08.08 3,840
113 2015학년도 수능백일 기도   관리자 14.07.22 3,744
[1] [2] 3 [4] [5] [6] [7] [8] [9] [10]    >